가을 우중산행 - 초례산 (2019.09.28)


ㅇ 산행지 : 초례산(657m) (대구)
ㅇ 산행코스 및 시간 : 경북대 학술림(11:00) -> 초례봉(12:20) -> 나불지(14:30) (총 3시간 30분)


가을이 시작되면 항상 바쁘다.
벌초가 있고.. 추석이 있고.. 추석을 지나도 주중에는 좋던 날씨가 주말이면 가을비가 내리고..
한달여만에 산행에 나서지만.. 오늘 날씨도 그리 좋은 편은 아니다.
오후에 해가 난다는 예보를 위로삼아 산행에 나선다.

동대구역에서 예정된 조로남불 법무장관 사퇴와 정권심판을 위한 보수정당 집회에도 참석할겸..
대구의 환성산..
KTX와 지하철.. 그리고 버스.. 경북대 학술림에서 산행을 시작한다.
부드러운 능선길을 따라 오른다.
군데 군데 쉼터가 있어 쉬엄쉬엄 오른다.
짙은 운무는 걷힐 줄 모르고.. 소나무가 울창한 능선길은 몽환적인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습기가 많아서 그런가.. 더운 날씨는 아닌데.. 땀이 많이 난다.


↑경북대 학술림 들머리


↑쉼터


↑능선길


↑능선길


짙은 운무가 이슬비로 변한다.
조금씩 빗방울이 커진다.
올여름에는 시원한 우중산행 한번없이 지나가서 아쉬웠는데..
가을이 되어서 우중산행을 한다.
시원하게 비를 맞는 것까지는 좋은데.. 땀은 계속 흐르고.. 안경은 뿌옇게 습기가 차고.. 눈앞이 또렷하지 않으니 혼란스럽다.
평탄한 능선에서 가파른 암릉 오르막이 나타나고.. 초례산 정상에 도착한다.
암봉이지만.. 짙은 운무로 주변의 산들은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오른 길을 되돌아 능선을 따라 걷는다.


↑기암


↑정상


↑정상에서


↑기암


완만하고 걷기좋은 내리막 능선길이 이어진다.
초례산 정상을 지나면 오르락 내리락 능선과 낙타봉이 나타나야 하는데..
이정표가 가리키는 지명도 잘 모르겠고.. 핸드폰을 꺼내 현재 위치를 확인한다.
생각대로라면 북쪽으로 향하고 있어야 하는데.. 핸드폰에 위치는 남쪽으로 향하고 있다.
산속이라 핸드폰이 이상한가??
고집을 부리고 계속 앞으로 나간다.
초례봉 정상을 지나 나불재 방향으로 1.5 km 내리막을 지나고..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음을 깨닫는다.
정상을 넘어 계속 앞으로 가야하는데..
한순간의 착각으로 뒤돌아 내려오다 갈림길에서 능선을 타는 것으로 착각..
오늘 환성산까지 가려고 했는데.. 되돌아 가기에는 의지가 약하다.


↑능선길


↑거미와 자연이 만나


↑나불지 방향으로..


↑쉼터


나불지방향으로 걷기 편한 능선을 따라 걷는다.
한번 잘못된 방향감각은 쉽게 제자리로 돌아오지 않는다.
그냥 길을 따라 걷는다.
완만한 슬랩구간을 지나고.. 대구혁신도시의 아파트들이 눈에 들어온다.
계속 하산.. 초례산과 환성산.. 다음에 다시 찾으리라.. 나불지를 만나 산행을 마친다.


↑슬랩


↑대구혁신도시


↑하산길


↑나불지


↑동대구역


보수정당의 집회에 참석한다.
보수들의 집회는 좌파들의 집회처럼 일사분란하지도 않고.. 조직도 없다.
흥미로운 행사도 별로 없다.
참 힘들게 모인다.
좌파들은 인터넷포탈 실시간검색어까지 1순위로 만들고..
관심있는 기사에는 댓글폭탄을 날려서 여론을 호도한다.
보수는 시위장소 찾기에도 급급하며 간신히 집회에 참석한다.
어느것이 참다운 국민의 뜻이고 명령인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